2차대전 스타일 경비행기, 美 LA 인근 고속도로에 추락

오늘의 주요 이슈

2차대전 스타일 경비행기, 美 LA 인근 고속도로에 추락

최고관리자 기자 전체댓글 0 213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2차 세계대전 당시 훈련기로 쓰이던 기종의 경비행기 한 대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고속도로에 추락했다고 폭스뉴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고속도로에 추락한 경비행기
미국 고속도로에 추락한 경비행기 [AP=연합뉴스]

사고는 전날 오후 LA에서 북서쪽으로 50㎞ 떨어진 소도시 아구라힐스의 101번 고속도로 구간에서 일어났으며, 비행기가 도로에 떨어지면서 화염에 휩싸인 뒤 동체 뒷부분이 소실됐다.

조종사는 비행기에서 불이 나기 전에 탈출했다.

당시 고속도로에는 차량이 많지 않아 추락한 경비행기와 충돌하지는 않았다. 

캘리포니아를 남북으로 잇는 간선 고속도로인 101번 도로가 한동안 통제됐다.

사고기는 1930년대 제작돼 2차대전 당시 미군 훈련기로 쓰이던 AT-6 기종으로 독일군 문양의 페인트칠이 돼 있었다. 

이 비행기는 재향군인 행사 등에서 에어쇼 등을 시범하는 비영리단체 '콘도르 스콰드론' 소속이며, 조종사는 알래스카항공에서 일하는 직업 조종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2차대전 스타일의 빈티지 경비행기는 에어쇼에 종종 등장한다. 

미 연방항공청(FAA)과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현장에 조사팀을 급파해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고속도로 추락 후 화염에 휩싸인 경비행기
고속도로 추락 후 화염에 휩싸인 경비행기[AFP=연합뉴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댓글 0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0 명
  • 오늘 방문자 211 명
  • 어제 방문자 356 명
  • 최대 방문자 485 명
  • 전체 방문자 62,5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